본문 바로가기
중기부, '재도전 성공패키지' 공모…"민간주도 재창업ㆍ정부 후속지원"
입력 2019-02-17 06:00

올해 민간 엑셀러레이터가 발굴한 우수 재창업자에 대해 2년간 최대 4억 원의 추가지원을 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재도전성공패키지’를 공모한다고 17일 밝혔다.

재도전 성공패키지는 예비 재창업자 또는 재창업 3년 이내 기업의 대표자를 대상으로 협약기간(8개월) 동안 실패예방ㆍ재창업 교육, 전문가 멘토링, 사무공간, 사업화 자금(최대 6000만 원) 등을 일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투자 중심의 재창업 지원 전환을 위해 3305억 원 규모의 재기지원펀드를 조성하고 작년에 85개사 1150억 원을 투자한 바 있다. 그러나 초기 재창업자의 경우 대형 투자유치가 어렵다. 이에 민간이 소액투자하여 발굴한 재창업 기업을 정부가 성장시킨 후 투자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재창업 지원 방식(일반형)과는 별도로 민간투자연계 방식(투자형)을 둬 민간이 선투자한 재창업자에 대해 사업화지원과 엔젤매칭을 연계지원하고 2년차에 R&D, 마케팅 등을 후속지원한다.

투자형 방식은 작년에 5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했는데, 17.3대 1의 높은 신청률을 보인바 있다. 올해는 이를 10개로 확대하고, 하반기에는 대기업, 민간투자자, 정부가 함께 발굴해 투자하는 ‘대기업 연계형’을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재도전 성공패키지의 올해 지원규모는 총 290명 내외로 이번 1차 모집에서 245명을 선정하고, 2차 모집(6월 예정)시 45명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2015년 사업이 신설된 이후 지난해까지 총 739개사의 재창업 기업을 발굴ㆍ지원했으며, 2017년 사업의 경우 매출 204억 원, 일자리 592명의 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테리어 전문 앱 ‘집닥’을 개발한 박성민 대표의 경우 2017년 지원사업을 받으며 카카오 등으로부터 50억 원을 투자유치한 바 있다.

올해는 지난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7전 8기 재도전 생태계 구축방안’을 반영해 채무가 있더라도 우수한 사업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재창업자도 사업신청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창업진흥원과 신용회복위원회는 이를 위해 지난 14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K-스타트업, 재도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업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