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진실 딸 최준희, 학교폭력 가해 고백 "자퇴한 피해자에 사과"
입력 2019-02-15 11:04

(출처=준희의 데일리 영상 캡처)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학교폭력 가해자' 의혹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최근 유튜버로 활동을 시작한 최준희는 지난 14일 최준희의 유튜브 채널인 '준희의 데일리'를 통해 "사과 영상.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최준희는 이 영상에서 "본 영상은 제 잘못을 인정하고 과거 언행 때문에 언짢으신 분들께 사과 및 반성을 위한 영상이다. 빠른 피드백을 원했지만, 어떻게 사과해야 할지 생각 정리를 하다 보니 부득이하게 늦었다.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에 대한 자세한 전말에 대해 설명하고 싶지만 피해자 본인의 입장을 듣지 못했고 2년간 연락을 안 했다. 연락이 닿지 않았고, 함부로 연락을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았다. 현재 연락은 해놓은 상태이고, 연락이 닿는다면 직접 사과하겠다고 약속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잘못한 것이 맞음으로 오로지 제 잘못만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영상이 될 것 같다. 자세히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최준희에 따르면 2년 전 작은 다툼에서 시작된 게 커졌고 학교 폭력 재판이 열렸다.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를 욕했고, SNS에 감정적인 말을 올렸다. 학교 폭력 재판에서는 서면 사과 판결을 내렸고 피해자에게 서면으로 사과했다. 하지만 피해자는 이 일로 학교를 자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무엇보다 저 때문에 많은 아픔을 받았을 그 친구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다. 현재 저는 맹세코 그 친구에게 아무 악감정이 남아 있지 않은 상태이고 정말 그때의 저에 행동에 대하여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겠다"라고 약속했다.

또한 "다시는 그런 언행들을 입에 담지 않으며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이 영상을 보시는 모든 분들께 약속드린다. 제 행동에 대하여 지적하여 주시고 다시 한번 깨우치게 얘기를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이번 일을 통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루푸스병이라는 자가 면역 질환을 앓고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최준희는 지난 2003년 故 최진실과 故 조성민 사이에서 태어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