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벤처기업협회,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 협력 …" LG CNSㆍ이큐브랩 공동 의장사"
입력 2019-02-13 14:11   수정 2019-02-13 14:19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 연합체 주요 인사들이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발족식과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을 환영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벤처기업협회가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에 적극 협력한다.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는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발족식과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했다. 얼라이언스 창립기관으로는 113개 기업(대기업 26개, 중견·중소기업 37개, 벤처·스타트업 50개 등)과 20개의 공공기관·연구기관이 함께 했다.

이날 발족식 및 창립총회에는 66개 기업, 14개 공공ㆍ연구기관 및 국토교통부 등에서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또한 얼라이언스 지원을 전담하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협력기관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스마트도시협회, 벤처기업협회 등도 참여했다.

발족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얼라이언스 깃발을 임시 공동의장사(LG CNS, 이큐브랩)에 전달함으로써 민간중심 스마트시티 조성 및 확산 목적의 얼라이언스의 출범을 공식화했다.

LG CNS 등 참여기관은 스마트시티가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스마트시티의 조성과 확산을 위해 기업은 물론 공공기관, 연구기관 등 참여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과 유대를 강화하기로 했다.

창립총회에서는 얼라이언스 공동의장사 및 공동감사 선임, 운영규정 등의 안건을 심의, 원안이 승인되었고, 얼라이언스의 상징이 될 CI와 로고가 공개됐다.

얼라이언스 초대 공동의장사로는 LG CNS(대표이사 김영섭)와 이큐브랩(대표 권순범)이 선임됐다. 공동감사는 한국기업데이터(대표이사 송병선)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대표이사 이동춘)이 맡기로 했다.

얼라이언스 설립을 총괄 준비해 온 이상훈 지원단장(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부원장)은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는 민관의 가교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국가 스마트시티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성장을 도모하고 민간 중심의 스마트시티 조성·확산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향후 얼라이언스는 그동안 가입을 신청한 기업,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검토를 통해 참여기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창립총회를 기점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는 기관들과의 소통채널 마련, 정기적인 교류회 및 토론회 개최, 기술협력분야 발굴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