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글로비스, 온라인 중고차 거래사업 추진
입력 2019-02-12 18:15
“경매만 다뤄…소매 계획은 없어”

현대글로비스가 온라인 중고차 거래를 신규사업으로 추진한다. 관련 업계에서는 중고차 업계의 판도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글로비스는 정관의 사업목적에 ‘온라인 중고차 거래 관련 일체의 사업’을 추가하고 다음 달 14일 주주총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현재 현대글로비스는 전국에 중고차 경매장 3곳을 운영하면서 도매업만 영위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중고차 거래업을 시작하면 소매시장까지 진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미 현대자동차그룹의 ‘내 차 팔기 전문 브랜드’인 오토벨을 운영하며, 개인으로부터 중고차를 매입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내 차 사기’ 서비스까지 준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캐피탈을 통해 중고차 소매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그러나 현대글로비스가 중고차 매매업에 직접 진출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동반성장위원회가 2016년 중고차 매매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권고한 바 있기 때문이다. 다만 동반위가 대기업의 중고차 판매업 신규 진입을 자제하도록 권고한 기간이 이달 말로 끝나기 때문에 사업 진출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모양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재 오프라인 경매장에서만 경매 등록을 할 수 있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온라인으로도 등록하겠다는 것이지 직접 소매를 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