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 통제…설악산ㆍ지리산 어느 구간?
입력 2019-02-12 17:04

봄철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설악산, 지리산 등의 일부 탐방로가 통제된다.

국립공원공단은 오는 15일부터 5월 15일가지 석 달간 전국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를 통제한다고 12일 밝혔다.

전국 국립공원 탐방로 605개(길이 1996㎞) 구간 중 산불 취약 지역인 설악산 백담사∼대청봉 구간 등 112개(길이 471㎞) 탐방로는 입산을 전면 통제한다. 지리산 요룡대~화개재 구간 등 28개(길이 161㎞) 탐방로는 부분 통제한다. 그 외 지리산 장터목∼천왕봉 구간 등 465개(길이 1364㎞) 탐방로는 평상시와 같이 이용이 가능하다.

공단은 과거 산불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취약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산불방지대책 본부를 운영한다. 아울러 산불 감시카메라 113대와 탐방로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349대를 활용해 산불을 상시 감시하기로 했다.

이 밖에 산불 감시원 102명과 진화 차량 61대, 신고 단말기 266대를 동원해 산불 조기 발견과 진화체계를 구축한다.

양혜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산불예방을 위해서 탐방객들은 라이터 등의 인화물질을 소지해서는 안 되고 정해진 탐방로를 이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립공원별 자세한 통제 탐방로는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www.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