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사죄해야" vs "韓 사죄 필요"…전범국가의 멀기만 한 반성

입력 2019-02-12 15:47

제보하기

(출처=NHK 방송 캡처)

"일왕 사죄해야"라는 발언을 두고 일본 아베 정권이 맞불을 놓은 모양새다.

12일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대해 크게 놀랐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베 총리는 "매우 부적절한 내용이 담긴 발언"이라면서 "외교 창구를 통해 지극히 유감이라는 뜻을 전했다"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의 이같은 반응은 앞서 지난 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왕 사죄해야"라는 발언을 한 데 따른 입장 표명이다. 당시 문 의장은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키히토 일왕은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며 "일왕이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해야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이 "일왕 사죄해야"라는 보도로 이어지면서 후폭풍을 낳은 것.

관련해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역시 "한국은 해당 발언을 철회하고 사죄해야 한다"라고 날을 세운 모양새다. 전범국가로서 한국에 대한 역사적 사죄와 반성에 여전히 미온적인 태도를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는 지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20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공연 시간·중계 방송 어디서?
  • 2
    "'우한폐렴’ 확진 판정 전 접촉자 늘면 완전 종식까지 수개월"
  • 3
    대한민국 vs 사우디, 전반 종료 0-0…JTBC 등 생중계

사회 최신 뉴스

  • 1
    간호사에 "이전대로 처방" 전화 지시한 의사…대법 "무면허의료행위 아냐"
  • 2
    강남구, 전국 최초 청담역 보행구간에 ‘미세먼지프리존’ 조성
  • 3
    [2020년 설 연휴 TV 특선영화] 27일 지상파·종편 방송 편성표는? 신과 함께-인과 연·협녀, 칼의 기억·걸캅스·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