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리테일, LG전자와 업무협약 체결... 가전제품 내 GS freshㆍ심플리쿡 연동
입력 2019-02-12 09:00   수정 2019-02-12 11:12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우)과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이 홈 IoT기반의 AI장보기 및 스토어 이노베이션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GS리테일)

LG전자 스마트 가전기기에 GS리테일 스마트 스토어가 오픈한다.

GS리테일은 전날 LG전자와 ‘홈 IoT 기반의 AI장보기 서비스’와 ‘스토어 이노베이션’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이하 MOU)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양 사는 △LG전자 홈 IoT 가전제품 내 이커머스 구축 △홈 IoT 쇼핑 서비스로 구축된 Data의 오프라인 적용 △GS리테일 오프라인 매장 인프라 개선에 협력하고 양 사의 고객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 GS리테일과 LG전자는 홈 IoT 지급결제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가전 제품을 통해 말 한마디로 GS리테일 모바일 쇼핑몰 GS fresh, 밀키트 서비스 심플리쿡, 배달 음식 서비스 미식일상을 그 자리에서 바로 주문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GS리테일의 구매 상품 및 고객 유형 분석을 통한 가전제품 모델 개발과 가전제품 이용 시점 및 빈도 분석을 통한 고객에게 알맞은 상품 추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GS25, GS수퍼마켓의 오프라인 매장 제품에 LG전자의 5G, 인공지능, IoT 기술을 탑재한 모델 개발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GS리테일은 매년 출시되는 홈 IoT에 GS fresh 등의 이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매출 신장과 IoT 기술을 접목한 점포 운영 프로세스의 변화를, LG전자는 쇼핑 데이터 및 고객 DB 공유를 통한 인공지능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 및 마케팅 실현의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철 GS리테일 디지털기획팀 팀장은 “IoT 기술이 점차 고객들의 일상생활에 깊숙하게 파고들고 보편화됨에 따라 대한민국 대표 기술 기업인 LG전자와 전략적 업무 제휴를 하게 됐다”며 “LG전자와 협업을 지속적으로 늘려, GS리테일이 IoT 기반의 대표적인 쇼핑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S리테일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 대표와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 부사장 등 양 사의 임직원이 참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