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지난해 순이익 1조 7643억 원…사상 최대

입력 2019-02-11 17:14

제보하기
순이익-대손충당금 '크로스'…금융위기 이후 11년 만

(사진제공=뉴시스)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조764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탄탄한 자산 성장과 건전성 관리, 자회사의 고른 성장 등을 통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9조2000억 원(6.5%) 늘어난 151조6000억 원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금융시장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점유율 22.5%를 달성했다.

이자 이익은 7.2% 늘어난 5조2070억 원을, 비이자이익은 89.4% 불어난 5310억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해 실질 대손충당금은 1조4553억 원으로 최근 3년 이래 최저 수준을 보였다. 당기순이익이 실질 대손충당금 규모를 초과한 것은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NPL)은 1.32%로 전년 대비(1.36%) 0.02%포인트(P) 하락했고, 연체율은 0.49%로 0.06%P 올랐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경기 둔화 우려 속에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를 통해 내실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신동 경고, 이특 이어 해킹 피해…트위터에 남은 의문의 문자 “다 잡아낼 거다”
  • 3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4월 기업 직접 금융 조달 모두 ‘감소’
  • 2
    IMM PE, 한국콜마 제약사업ㆍ콜마파마 5124억 원에 인수
  • 3
    KCC건설, 3107억 원 규모 인천 물류센터 공사 수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