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카이의 세대’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 별세...향년 83세

입력 2019-02-10 18:04

제보하기
경제기획청 장관 역임 등 다방면서 활약

▲‘단카이의 세대’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 교도연합뉴스
일본 2차 세계대전 이후인 1947~1949년에 태어난 1차 베이비붐 세대를 가리키는‘단카이(團塊)세대’. 동명의 소설을 펴내 베이비붐 세대를 규정한 작가 사카이야 다이치(堺屋太一)가 별세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향년 83세.

사카이야는 지난 8일 오후 8시 19분 도쿄 도내 한 병원에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숨을 거뒀다.

고인의 본명은 이케구치 고타로. 한때 경제기획청(현 내각부) 장관을 지내기도 했으며 박람회 프로듀서·경제 평론가·작가 등으로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오사카 출신의 사카이야는 도쿄대 경제학부를 졸업해 1960년 당시 통상산업성(현 경제산업성)에 입성했다. 1970년에는 오사카 국제박람회를 기획해 박람회 프로듀서로 이름을 알렸다.

재직 중에 석유 위기를 주제로 한 소설 ‘유단!’을 펴내며 작가로 데뷔했다. 1976년에 ‘단카이의 세대’를 출간하며 베스트셀러 작가로 등극했다. ‘단카이’는 덩어리를 가리키며 단카이 세대는 같은 세대끼리 잘 뭉치는 경향이 있음을 의미한다. 일본 사회의 저출산 고령화 추이를 설명할 때 자주 사용되는 용어다.

1978년 퇴임 후에도 박람회 등 이벤트를 기획했으며 TV 프로그램에서 사회를 맡는 등 폭넓은 활약을 지속했다.

사카이야는 1998년 7월부터 2000년 12월까지 오부치 게이조 내각에서 경제기획성 장관을 역임했다. 2013년부터는 아베 신조 내각의 관방참여(자문)로 활동했다.

그는 ‘세계를 창조한 남자 칭기즈칸’을 자사 조간 면에 연재하기도 했다고 닛케이는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2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민의당, 윤미향 회견에 "의혹 명쾌하게 해명 못해… 오로지 변명"
  • 2
    윤미향 회견에 민주당 "검찰수사 뒤 입장 밝힐 것"… 정의당 "개원 전 밝혀 다행"
  • 3
    [일문일답] 11일만에 잠행 깬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출마 만류, 기억나지 않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