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2차 북미정상회담, 구체적 합의 기대”
입력 2019-02-09 16:22

▲이낙연 국무총리(이투데이)
이낙연 국무총리가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기대감을 밝혔다.

9일 이 총리는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세계일보 주최로 열린 ‘한반도 평화 국제콘퍼런스’ 축사에서 “2차 정상회담은 1차 회담에서 몇 걸음 나아간 구체적인 합의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최대한의 성과가 나오도록 한국 정부가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은 이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하노이에서 개최 소식을 알리며 “나는 평화의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남북한은 원래 하나였지만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이후 남북에 미국과 소련의 지배를 받는 정부가 각각 수립되면서 분단됐다”며 “일본의 식민지배가 없었다면, 세계냉전이 없었더라면, 한반도 분단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년 전 개막한 평창동계올림픽에 관해 “평창올림픽 직전까지는 한반도에 전쟁의 불안이 감돌았지만, 평창올림픽을 시작으로 남북 정상이 3차례 회담하고 북미 정상이 역사상 처음으로 회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창의 겨울이 한반도의 봄을 연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이 한반도 정세의 분수령이 됐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원래 하나였던 것은 다시 하나로 돼야 한다”는 빌리 브란트 전 서독 총리의 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분단 극복은 국제 질서가 적어도 지원해야 할 과제”라며 “한국 정부는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이해와 협조를 얻어 한반도 평화과정을 꾸준히 지혜롭게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