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절 연휴 교통사고 3년간 경부선 최다…전방 주시태만 '쾅'
입력 2019-02-03 10:00
168건 발생…12명 사망ㆍ152명 부상

▲3일 설 명절 귀경길에 오른 차량들이 고속도로에 정체된 모습. (연합뉴스)
최근 3년간 명절 연휴에 발생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현황 분석 결과 경부선에서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빈도로 보면 5건 중 1건 꼴로 많았다.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설과 추석 등 명절 연휴 기간 고속도로에서만 모두 16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2명이 숨지고 152명이 다쳤다.

명절 연휴 교통사고는 2016년 65건이었다가 2017년 67건으로 다소 증가했지만, 지난해에는 36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이 중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2016년 34건, 2017년 28건, 지난해 12건으로 매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교통사고가 발생한 구간별로 보면 경부고속도로에서 가장 많은 38건(22%)의 교통사고가 일어났다. 그 뒤를 통영대전중부고속도로 13건(7.7%)과 논산천안호남고속도로 12건(7.1%) 등 순으로 이었다.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시간대는 오전 6시∼낮 12시와 낮 12시∼오후 6시였으며 각각 52건(30%)의 교통사고가 일어났다. 0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37건(22%), 오후 6시부터 12시까지는 27건(16%)으로 상대적으로 발생 건수가 적었다.

사고 원인으로는 주시 태만이 61건(36%)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과속 25건(14%), 졸음 20건(11.9%), 안전거리 미확보 19건(11.3%) 등 순으로 많았다.

민경욱 의원은 “평소보다 장기간 운전이 요구되는 명절 연휴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전 좌석에서 안전띠를 매고 졸음운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