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교 1·2등이 떠났다"…스카이캐슬 결말, '민자영'의 씁쓸함
입력 2019-02-02 10:45

(출처=JTBC '스카이캐슬' 캡처)

스카이캐슬 결말이 '민자영'의 등장으로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지난 1일 JTBC 'SKY캐슬' 마지막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결말에서는 극 중 전교 1·2등을 다투던 혜나와 예서가 학교를 떠난 상황에서 새로운 캐슬 입주자 민자영이 등장했다. 예서 가족이 이사를 간 빈자리에 민자영이 이사오게 된 것.

특히 민자영은 남편이 의사라는 사실을 공개하며 기존 캐슬 주민들과 닮은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중1 아이가 있는데 입시 코디를 구하려 한다"라고 이웃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해피엔딩이라 할 수 있는 스카이캐슬 결말에도 입시 교육을 대하는 과열된 사회 분위기는 여전했던 것.

'스카이캐슬' 결말에는 범죄자로 전락한 김주영이 다시 입시 코디로 나선 장면도 담겼다. 민자영에 이어 김주영까지 재등장하면서 진정항 행복을 찾게 된 캐슬 가족들 이면에 석연찮은 그늘이 드리워진 셈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