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에서 위협 의혹까지"…윤제문→김지수→최민수, 중년스타 불명예史

입력 2019-01-31 17:59

제보하기

(사진제공=SBS)

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 의혹에 휩싸였다. 윤제문과 김지수에 이어 중년 스타들의 도로 위 불명예가 잇따르는 모양새다.

31일 서울 남부지검에 따르면 최민수는 지난 29일 특수협박 및 특수재물손쇠, 모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지난 2018년 9월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진로 방해 차량에 보복 운전을 한 정황과 관련해서다.

최민수의 해당 혐의는 그간 잇따랐던 중년 배우들의 음주운전 전력과 맞물리며 논란을 낳고 있다. 앞서 윤제문은 지난 2010년과 2013년, 2016년 세 차례에 걸쳐 음주운전 혐의로 법적 처벌을 받은 바 있다. 김지수 역시 2000년과 2010년 음주운전 혐의가 적발돼 처벌됐다.

한편 검찰은 최민수가 사건 당시 피해 차량을 추월한 뒤 급제동해 교통사고를 유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여성 운전자에게 폭언을 한 정황도 포착됐다는 전언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희대학교 입학처, 오늘(20일) 수시 최종 합격자 발표…실기우수자 전형 등
  • 2
    췌장암 초기증상은?…유상철 4기 투병 고백에 '걱정↑'
  • 3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사회 최신 뉴스

  • 1
    김빈우, 남편 전용진과 ‘속도위반’ 오해받은 이유
  • 2
    팝핀현준, 설암으로 떠나보낸 父…“비상구에서 울던 못난 아들” 눈물에 뭉클
  • 3
    ‘살림남’ 율희, 첫째 출산 당시 ‘산후풍’ 고백…최민환도 걱정 “쌍둥이는 관리도 두 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