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계, 설 前 납품 대금 5.5조원 조기 지급…"협력사 자금운용 부담 던다"
입력 2019-01-31 11:00
삼성 1.3조ㆍ현대차 1.1조 등 지급…다양한 상생활동도 펼쳐

(자료제공=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

주요 대기업들이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5조 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31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가 삼성, 현대차, LG 등 15개 주요 대기업의 설 전 납품대금 조기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5조5000억 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삼성이 1조3000억 원, 현대차 1조1295억 원, LG 7000억 원, 롯데 8000억 원, 포스코 2734억 원 등이다.

주요 대기업들은 거래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협력사 및 지역사회와 풍요로운 명절을 맞이하기 위한 다양한 상생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물품대금을 월 4회, 다른 계열사들은 월 3~4회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나, 설을 앞두고 물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납품대금 조기지급 외에도 상생펀드, 물대지원펀드 등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해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자매결연 마을 등의 지역 특산품과 전통 먹거리를 판매하는 설맞이 직거래장터도 운영한다.

현대차그룹은 거래대금 조기지급 활동 외에도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약 128억 원에 달하는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고,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한다.

또한 이달 현대차그룹 16개 계열사 임직원들이 소외이웃과 사회복지단체를 방문해 명절음식과 생필품, 온누리상품권 등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도 펼친다.

SK는 협력사 대금을 매달 수차례 수시 지급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LG그룹은 거래대금 조기 지급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1차 협력사에 안내문을 보내 2·3차 협력사 납품대금이 설 이전에 지급되도록 권장했다. 2·3차 협력사에 납품대금을 명절 전에 조기지급하거나 낮은 금융비용으로 현금 결제할 수 있는 상생결제시스템 활용도가 높은 1차 협력사에 대해서는 상생협력펀드 대출 등 금융지원도 확대하고 있다.

아울러 노인, 다문화가정, 사회복지시설 등의 소외 이웃들이 따뜻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생활용품 지원, 명절음식 나눔 등의 상생활동도 진행한다.

배명한 협력센터장은 “명절 전 거래대금 조기지급은 임금, 원부자재 대금 등 협력업체의 자금운용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이라며 “기업들이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협력사를 위한 납품대금 조기지급 뿐 아니라, 지역경제와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