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커힐 '명월관 갈비탕', 마켓컬리 입점...1팩에 1만 5000원
입력 2019-01-28 11:04

▲워커힐 명월관 갈비탕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의 숯불갈비 전문점 명월관 갈비탕이 마켓컬리에 입점한다고 28일 밝혔다.

명월관 갈비탕은 지난해 명월관 전체 매출의 8% 이상을 차지한 인기 메뉴로, 1인분씩 소분 포장해 지난해 9월 처음 워커힐 호텔 내에서 가정간편식(HMR) 형태로 출시됐다. 올해 1월 말 마켓컬리 입점 전까지 총 9000팩 이상 판매된 명월관 갈비탕은 소갈비를 우려낸 육수에 양지 육수를 더했고, 소갈비 3쪽, 양지 고기 2장이 담긴 것이 특징이다. 명월관 갈비탕은 현재 마켓컬리에서 1팩당(600g 기준) 1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워커힐은 이번 명월관 갈비탕의 마켓컬리 입점을 시작으로 프리미엄 가정간편식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워커힐 관계자는 “현재 쇼핑 채널에서 성황리에 판매중인 워커힐 호텔 김치도 유통채널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며 “워커힐에서 판매되는 인기 메뉴들 중 가정간편식 출시가 가능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