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작년 IB 순영업수익 사상 최대 기록

입력 2019-01-24 16:44

제보하기
순영업수익 1000억 돌파…리테일ㆍPI도 호조

▲현대차증권 여의도 본사 전경(사진제공=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이 작년 기업금융(IB)부문에서 1000억 원 이상 순영업수익을 올리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증권은 24일 작년 연결 기준 연간 영업이익이 681억 원으로 전년보다 2% 증가했다고 밝혔다. 세전이익은 692억 원으로 전년 대비 4.9%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 또한 506억 원으로 전년에 비해 0.7% 늘어났다.

현대차증권의 작년 순이익은 역대 최대 규모로 2015년 503억 원 이후 창사이래 최고치다. 현대차증권은 강점인 IB부문의 선전은 물론 자기자본투자(PI) 등 수익구조 다변화에 집중했다.

지난해 실적을 살펴보면, 현대차증권의 호실적은 무엇보다 IB부문이 이끌고 있다. IB부문은 그간 노하우를 쌓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뿐만 아니라 도시바메모리 비전환우선주 인수금융, 아부다비 대학교 투자, 본느 코스닥 이전상장 등 다양한 딜을 주관하며 수익구조 다변화는 물론 수익도 크게 증가했다. 이에 1015억 원의 순영업수익을 내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특히 우발채무액을 줄이면서 발생한 수익 감소분을 금융 주선 및 양질의 IB Deal 강화의 체질개선으로 상쇄했다. 2016년 3분기 이후 자기자본 대비 우발채무 비율은 100% 이하로 떨어졌다. 2016년 말 97.71%(7362억 원), 2017년 말 기준 76.7%(6069억 원), 2018년 말 기준 75.2%(6343억 원)로 낮췄다.

PI부문은 주식, 채권 등 전통적 자산뿐만 아니라 국내외 부동산을 포함한 대체투자 분야에서 보폭을 넓혀가며 현대차증권 실적 호조에 힘을 보탰다. 리테일 부문도 위탁매매와 자산관리부문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내며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연간 흑자를 냈다.

한편, 현대차증권은 올해 ‘수익원 다각화 및 정도경영을 통한 성장 기조 정착’을 경영방침으로 삼고 현대차증권의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도 글로벌 경제 불안정성 및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시장 위축 등 영업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식, 채권 등 해외금융상품 서비스 개발, IB 연계 신상품 개발 등 신규 사업 영역을 확보할 것”이라며 “또한 기존의 핵심 사업인 IB, 퇴직연금 사업 강화 및 리스크관리 강화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야구, 오늘(17일) 결승전…중계는 어디서?
  • 3
    '여우티 9900원' 티트리트 여우티 1만8500원→9900원, 할인 화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文대통령 가입 ‘필승코리아 펀드’ 판매수탁고 1000억원 돌파
  • 2
    은행 취업자 3년 새 1만4000명 '뚝'
  • 3
    '원 신한'을 위한 조용병의 결단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