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행안부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위해 적극 협력 약속”

입력 2019-01-24 15:13

제보하기
행안부 “합의한 바 없다”→”서울시 사업 반대는 아냐”

▲'새로운 광화문광장' 투시도.(출처=서울시)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과 관련해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을 두고 양 기관의 불협화음이 제기되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와 행정안전부는 24일 광화문광장 조성에 따른 서울 청사 기능·관리 문제 해결을 위한 관계자 회의를 열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행안부와 서울시는 성공적인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며 "광장 조성에 따른 서울청사 일부 건물 및 부지포함 문제는 도시계획 시설 결정, 기본 및 실시설계 과정에서 양측 의견을 충분히 조율해 해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행안부는 과장급 실무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효율적인 업무 협의를 해 나갈 예정이다.

또 서울시는 "이번 공모 당선작의 청사 내 공간 활용계획은 당선자의 창의적 제안으로 확정된 계획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구체적 설계를 위한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하는 만큼 연말까지 진행되는 실시 설계 과정에서 행안부와 적극 협의해 최적의 대안을 찾고 최종 설계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전날 행안부는 "서울시가 추진 중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 및 부지를 포함하는 문제는 행안부와 합의한 바 없다"고 서울시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에 따라 공사가 시행되면 정부서울청사 정문·차량 출입구·청사 내 순환도로를 폐쇄해야 하고 방문안내실·청사경비대 등 부속건물을 철거해야 해 청사의 운영·관리에 차질이 생긴다는 것.

이후 서울시와 행안부의 불협화음이 제기되자 행안부는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라며 "정부서울청사의 일부 건물 및 부지 포함 문제가 합의된 바 없어 향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서울시와 적극적인 협의를 해 나가겠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