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성추행?’ 김영세 누구…패션디자이너+과거 마약 투약으로 구속까지

입력 2019-01-23 22:32

(출처=채널A '뉴스A' 캡처)

동성 성추행 논란에 휘말린 패션디자이너 김영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55년생으로 올해 65세인 김영세는 한양대 미대를 졸업한 패션 디자이너다. 그는 80년대 조용필의 어깨 패드 패션을 비롯해 많은 스타들의 패션을 주도하며 최고의 디자이너로 활동했다.

그러나 1993년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어 명성에 금이 가기도 했다. 그러다 2007년 미스코리아 이하늬의 드레스를 디자인하며 재기에 성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하지만 이날 채널A가 그의 동성 성추행 혐의를 단독 보도하며 또 한 번 구설에 올랐다. 보도에 따르면 김세영은 운전기사 면접을 위해 자택을 찾은 30대 남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9월 고소당했다.

이에 김영세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내가 게이라는 것을 알고 돈을 뜯어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 2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3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사회 최신 뉴스

  • 1
    조규남 단장, 2부 하위에서 ‘3연준’ 이룬 씨맥 예우 없었다…“무조건 잘라”
  • 2
    ‘마법의 성’ 구본승 촬영 때문에 119 구조대·소방차까지 동원
  • 3
    스타쉽·MBK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 x101’서 '기막힌' 편차에 개입? “알파고가 아니고서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