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이윤미, 셋째 딸 출산…자택서 수중분만으로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

입력 2019-01-22 19:52

제보하기

(이투데이DB)

주영훈(50), 이윤미(38) 부부가 수중분만으로 셋째 딸을 출산했다.

22일 이윤미의 셋째 출산 소식이 전해졌다. 이윤미는 남편 주영훈의 도움을 받아 자택에서 수중분만으로 셋째 딸을 출산했다.

곁에서 출산을 도운 주영훈은 “둘째와 마찬가지로 셋째도 수중 분만으로 낳았다. 두 아이가 함께 물에 들어가서 출산 과정을 지켜봤다”라며 “편안한 분위기에서 출산을 했다.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주영훈과 이윤미는 지난 2006년 12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결혼 4년 만인 2010년 첫째 딸을 출산했고 5년 후인 2015년 둘째 딸을 수중 분만으로 출산했다.

주영훈은 지난해 8월 셋째 임신 소식과 함께 “나이 50에 생각지도 않은 아이를 얻게 돼 쑥스럽기도 하다”라며 "아이의 성별 상관없이 자연스럽게 찾아온 또 하나의 생명에 아주 기쁘고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사회 최신 뉴스

  • 1
    천명훈 기부, 이시언과 같은 금액…"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파"
  • 2
    서울시 “자가격리 무단 이탈시 재난긴급생활비 원천배제”
  • 3
    국세청,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ㆍ영세사업자 체납처분 유예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