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범LG가 맞손’ GS칼텍스-LG전자, 미래형 주유소 만든다
입력 2019-01-22 18:50

▲GS칼텍스 장인영 부사장(오른쪽)과 LG전자 박일평 사장(왼쪽)이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범LG가(家)’인 LG와 GS가 자동차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미래형 주유소’를 만들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두 회사는 주유하는 공간을 넘어 전기차 충전은 물론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경정비까지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을 구축할 예정이다.

LG전자와 GS칼텍스는 22일 LG전자 서초 R&D 캠퍼스 사옥에서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은 기존 주유·정비·세차 서비스 이외에 전기차 충전, 전기차 셰어링, 전기차 경정비 등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한다. 양사는 전기차 보급 확대 등 환경 변화에 맞춰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겠다는 구상에서 이 같은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융복합 스테이션에 도입되는 전기차 충전기는 LG전자의 350㎾급 초고속 멀티 충전기로, 장기적으로는 로봇 충전 및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충전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융복합 스테이션에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한 고객 서비스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인공지능 디지털 사이니지는 충전 중인 차량의 데이터를 활용해 이상 유무를 진단하고 수리를 추천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첫 번째 융복합 스테이션은 올 하반기 중 서울 도심권에 위치한 GS칼텍스 직영주유소에 조성될 예정이다. LG전자와 GS칼텍스는 향후 기존 주유소를 단계별로 융복합 스테이션으로 확장하고, 장기적으로 스타트업과 함께 에너지-모빌리티 관련 서비스 발굴과 사업에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해에도 SK에너지와 함께 주유소 거점의 택배서비스 ‘홈픽(Homepick)’, 주유소를 활용한 스마트 보관함 서비스 ‘큐부(QBoo)’ 등을 선보이며 주유소의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