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홍역 확진 잇따라…콧물·발열·기침 증상 심하면 의심

입력 2019-01-21 09:16

제보하기

(연합뉴스)

전국에서 홍역 확진 사례가 잇따르면서 홍역 증상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경기도는 19일 20대 성인 3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안산 거주민으로 18일 홍역 판정을 받은 0∼4세 영유아 환자들의 가족으로 알려졌다.

대구에서도 홍역 확진 환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지금까지 대구·경북의 홍역 확진자는 16명으로 20∼30대 성인이 8명, 영유아가 8명이다.

홍역은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온몸에 발진이 나타난다. 콧물, 발열, 기침은 점점 심해져 발진이 가장 심할 때 최고조에 달한다. 발진 출현 후 2~3일째 증상이 가장 심해지고, 24~36시간 이내에 열이 내리고 기침도 사라진다.

기침 또는 재채기 등으로 호흡기와 공기로 전파되는 만큼 홍역을 예방하려면,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 또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기침 예절을 지켜야 한다.

한편, 홍역 진단은 혈액을 이용하여 홍역 특이 항체 검사와 비인두 분비물은 이용하는 바이러스 세포 배양 검사를 통해 시행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해병원 응급실 폐쇄…동해시,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강릉의료원 이송'
  • 2
    천안 시민들 '불안 고조', 왜?…우한 교민, 전세기 이동 후 천안 격리되나?
  • 3
    중국 우한 교민→천안 격리설에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결사반대"

사회 최신 뉴스

  • 1
    ‘사람이 좋다’ 이훈, 헬스클럽 사업 실패로 30억 빚더미…“반지하에서 다시 반지하로”
  • 2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 10명 모두 음성
  • 3
    ‘비디오스타’ 이본, 나이 잊은 미모…리즈 시절과 비교해보니 ‘냉동인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