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대졸예정자 10명 중 1명만 ‘정규직 취업자’ 된다
입력 2019-01-21 08:14

(사진제공=잡코리아)

올해 4년제 대학 졸업예정자 10명중 9명은 ‘정규직’ 취업이 되지 않은 채 졸업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졸예정자들의 1월기준 취업현황은 3년 전 동일조사 대비 정규직, 비정규직 모두 취업자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올해 국내 4년제 대학 졸업예정인 대학생 1112명을 대상으로 '현재 취업현황과 졸업식 참석 여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1일 설문 결과에 따르면 먼저 ‘현재 정규직 취업에 성공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정규직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11.0%로 나타났다. ‘인턴 등 비정규직으로 취업했다’는 응답자도 10.0%에 그쳤다. 이 외에 79.0%는 ‘아직 취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대졸예정자의 1월기준 취업자 비율은 예년에 비해 크게 낮아진 수준이다. 3년 전(2016년 1월) 동일조사 결과 ‘정규직 취업자’는 16.9%였으나 올해는 11.0%로 -5.9%P 줄었고, ‘비정규직 취업자’는 22.2 %에서 10.0%로 -12.2%P 크게 줄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장기적인 경기불황의 여파로 기업들이 신입직 채용에 소극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현재 정규직 취업자는 남학생 중 11.6%로 여학생(10.3%) 보다 소폭 많았다. 전공계열별로는 ‘경상계열 전공자’ 중 정규직으로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1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이공계열 전공자(12.2%), 예체능계열 전공자(10.2%) 인문/어문계열 전공자(9.4%) 순으로 많았다.

현재 정규직 취업에 성공한 졸업예정자 중 상당수는 ‘상반기에 신입직 구직활동을 계속할 것’이라 답했다. 조사결과 정규직 취업자 중 15.9%가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에 응시할 것’이라 답했고, 11.2%는 ‘공기업/공공기관에 지원할 것’이라 답했다.

◇4년제 대졸예정자 27.2% ‘졸업식 안 갈 것!’

올해 4년제 대졸예정자 10명중 3명(27.2%)은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졸업식에 참석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27.2%가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졸업식에 가지 않는 이유(복수응답) 중에는 ‘갈 필요를 못 느낀다’는 답변이 70.3%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외에 △취업준비를 하느라 바빠(25.7%) △(취업/알바 등) 일 하느라 시간을 못 내(21.5%) △취업이 되지 않아 서(16.5%) 졸업식에 가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가 많았다.

반면 졸업식에 갈 것이라는 대졸예정자는 72.8%에 달했다. 이들은 졸업식에 참석하는 이유 1위로 ‘가족/친구/후배와 사진을 남기고 싶기 때문(55.9%)’이라 답했다. 다음으로는 △당연히 참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34.9%) △졸업식 날 가지 않으면 허전할 것 같아서(22.4%) △부모님이 참석하고 싶어하셔서(17.2%) 순으로 졸업식에 참석하는 이유를 꼽았다.

졸업식 시기는 2월 둘째 주(2/11~15)가 34.6%로 가장 많았다. 이어 2월 셋째 주(2/18~22)에 졸업식을 한다는 응답자가 27.8%로 많았다. 한편, 졸업식 날짜를 모른다는 응답자도 17.7%로 적지 않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