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24.0/1124.5..3.45원 상승

입력 2019-01-21 07:43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상승했다. 미중간 무역협상 기대감에 안전자산 역할을 했던 엔화가 약세를 보인 반면, 달러화는 강세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뉴욕 3대 증시는 1% 넘게 올랐고, 미 국채시장은 약세를 보였다.

19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24.0/1124.5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1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21.9원) 대비 3.4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9.73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364달러를, 달러·위안은 6.8035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19 동아시안컵, 오늘(11일) 대한민국 vs 홍콩 축구 중계 어디서?
  • 2
    박동근, 왜 하필 ‘리스테린 소독’이었을까…유흥업소 은어 논란에 “뜻 몰랐다”
  • 3
    [내일 날씨] 전국 ‘강추위’…아침기온 영하 8도까지 ‘뚝’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소재·부품 강국 독일에 기술협력센터 문 연다…해외 네트워크 확보 기대
  • 2
    동아시안컵 맞대결 앞둔 중국과 홍콩…양측 응원단 충돌 우려
  • 3
    “세금 도둑” 비판하던 한국당도 쪽지예산 두둑이 챙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