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안컵] 한국 vs 바레인, 16강 앞두고 기성용 부상으로 소속팀 복귀…"황인범이 공백 메울 듯"

입력 2019-01-21 07:29

제보하기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바레인과의 16강전을 앞두고 또다시 악재가 나타났다. 한국 축구대표팀 중원의 축인 기성용이 부상으로 결국 팀에서 이탈하게 된 것.

대한축구협회는 20일(한국시간) "오른쪽 햄스트링 근육 이상으로 열흘 동안 휴식과 재활을 가졌던 기성용이 전날 훈련 도중 다시 통증을 느껴 재검사를 진행한 결과 부상 부위 회복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며 "대회가 끝날 때까지 경기에 나설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판단에 따라 기성용이 소속팀으로 복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성용은 7일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필리핀과의 경기 도중 햄스트링에 통증을 느껴 주저앉았다. 이후 기성용은 휴식과 재활에 집중하면서 18일부터 팀훈련에 정상적으로 참가해 16강 진출이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훈련 도중 또 다시 통증이 재발했고, 결국 기성용은 '2019 AFC 아시안컵' 바레인과의 16강전을 앞두고 중도 하차하게 됐다.

기성용은 21일 두바이를 떠나 영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기성용의 공백은 황인범이 메울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동해병원 응급실 폐쇄…동해시,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강릉의료원 이송'
  • 2
    천안 시민들 '불안 고조', 왜?…우한 교민, 전세기 이동 후 천안 격리되나?
  • 3
    중국 우한 교민→천안 격리설에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결사반대"

사회 최신 뉴스

  • 1
    ‘사람이 좋다’ 이훈, 헬스클럽 사업 실패로 30억 빚더미…“반지하에서 다시 반지하로”
  • 2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 10명 모두 음성
  • 3
    ‘비디오스타’ 이본, 나이 잊은 미모…리즈 시절과 비교해보니 ‘냉동인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