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주말 수도권 초미세먼지 공습…"실외활동 자제"
입력 2019-01-19 10:59
서울과 경기 전역에 주의보, 시간 평균 농도가 75㎍/㎥ 이상이 2시간 지속

▲미세먼지와 초미세 먼지가 '나쁨' 상태인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바라본 서울 하늘이 뿌옇다. (연합뉴스)

서울과 경기 전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19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시 전역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발령했다. 경기도 역시 전날 중부와 남부에 이어 동부권에 주의보를 내렸다.

서울시는 이날 25개 구의 시간 평균 농도가 오전 9시 75㎍/㎥, 오전 10시 78㎍/㎥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75㎍/㎥ 이상이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호흡기나 심혈관질환이 있는 시민은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실외활동을 해야 할 경우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당부했다.

경기도 역시 전날 중부와 남부에 이어 동부권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렸다. 해당 지역은 남양주, 구리, 광주, 성남, 하남, 가평, 양평이다. 동부권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79㎍/㎥이다.

앞서 도는 전날 밤 중부권과 남부권, 이날 오전 북부권까지 총 24개 시·군에 차례로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날 동부권에 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도 전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해제 통보가 있을 때까지 노약자, 어린이, 호흡기 질환자 및 심혈관 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