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합의 환영…한반도 평화 전환점 될 것"

입력 2019-01-19 10:08

▲브리핑하는 김의겸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는 19일 북미 양측이 2월 말께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환영한다"면서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관련국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더불어 남북 간 대화도 확대해 가면서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모든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세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보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 말께(near end of the February)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유준상 태극기함, 문대통령도 극찬 “디자인의 혁명”…4차 펀딩 진행 ‘관심 집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습격] 비상 걸린 육류·낙농업계 “인공고기에서 ‘고기’ 빼라”
  • 2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습격] 中 돼지고기 진열대 채운 ‘인공고기’
  • 3
    한·중, 7일간 중국어선 불법 조업 공동 감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