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인 잃었지만 태아는 지켰다"…이성미, 가수 김학래 이별 후일담
입력 2019-01-17 15:04   수정 2019-01-17 18:41

(출처=TV조선 '두번째 서른' 캡처)

개그우먼 이성미가 가수 김학래에 얽힌 상처를 방송에 공개했다.

16일 TV조선 '두번째 서른'에서 이성미는 가수 김학래와 이루지 못한 사랑으로 30대에 미혼모가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성미는 "1980년대 후반 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다"며 "아버지의 결혼 반대로 김학래와 헤어진 뒤 미혼모로 살았다"고 전했다.

이성미는 이미 2009년 MBC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미혼모로 살아온 시간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가수 김학래도 자신의 블로그에 해명글을 작성했다. "침묵이 낳은 부작용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여자 쉽게 버린 날라리 같은 놈"이라는 욕을 들었던 일화도 전했다. "임신은 전혀 예상 못했으며 헤어진 후 3개월 뒤에 통보 받았다"고 억울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성미는 1980년대 후반 가수 김학래와 교제 중 임신한 바 있다. 하지만 부친의 반대로 결별하면서 홀로 아이를 낳아 키운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