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경제] 드론도 수소로 날린다…2025년까지 물류·재난 등에 상용화
입력 2019-01-17 12:00   수정 2019-01-17 13:31
내년부터 농림 분야에 우선 투입…높은 가격은 극복 과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울산 남구 울산시청에서 열린 전국경제투어 '수소경제와 미래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수소경제 전략보고회에 앞서 수소 드론을 관람하고 있다.(뉴시스)
정부가 수소 전지와 드론을 결합한 수소드론을 미래 먹거리로 육성한다. 장시간 비행 등을 앞세워 물류 시장 등을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정부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수소드론 육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전력 설비 등 실증 사업을 시작해 내년에는 연간 100대 규모의 양산 체제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수소드론의 가장 큰 장점은 비행시간이다. 수소연료 전지를 사용한 드론의 비행시간은 1~2시간으로 기존 제품보다 2~4배 길다. 짧은 비행시간으로 드론 활용에 어려움을 겪던 물류 배송 등에 더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수소드론은 한국이 비교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분야기도 하다. 연구·개발(R&D) 단계에 머물러 있는 경쟁국에 비해 한국은 이미 시제품 개발을 마친 상태다. 수소드론 상용화에 성공하면 드론이나 연료전지 산업에서 경쟁국과의 격차를 더욱 벌릴 수 있다.

정부는 수소드론을 장거리·장시간 비행이 필요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투입기로 했다. 우선 내년에는 농림업 작황 파악과 병해충 예찰에 수소드론을 활용한다. 2021년과 2022년에는 각각 도서 지역 물류와 재난 초동 대응에도 수소드론이 투입된다.

다만 아직 수소드론은 기존 드론보다 가격이 두 배가량 높아 빠른 양산 체제 구축이 상용화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