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2019년형 무풍에어컨 출시...인공지능·청정기능↑
입력 2019-01-17 10:00

▲삼성전자가 17일 서울 우면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냉방 성능과 디자인의 격을 한층 높여 완전히 새로워진 2019년형 '무풍에어컨'을 공개했다.삼성전자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무풍 냉방 기능과 인공지능 기술을 향상한 무풍 에어컨 신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강남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2019년형 '무풍에어컨'을 공개했다. 무풍에어컨은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바람이 없는 에어컨이다.

2019년 무풍 에어컨은 사각지대 없는 공간 냉방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무풍패널 안쪽에서 강력한 냉기를 뿜어내는 3개의 '하이패스 팬'에 바람을 위로 끌어올려 멀리 내보내 순환시키는 '서큘레이터 팬'까지 새롭게 더해 기존 대비 20% 더 풍성한 바람을 빠르게 순환시켜 준다.

또 와이드 무풍 냉방이 적용돼 무풍 패널 면적이 기존 제품 대비 두 배 커지고, 냉기를 균일하게 흘려보내는 마이크로 홀 개수도 두 배가량 늘어 균일하게 냉기를 전달한다.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삼성의 독자적인 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가 탑재돼 한 단계 진화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 패턴을 학습해 제공하는 기존의 인공지능 냉방 서비스에서 더 나아가 위치 기반 '지오펜스' 기술을 활용해 가족 구성원 조합에 따라 선호하는 냉방 모드를 학습해 자동 운전한다.

신제품은 압축기·열교환기·모터 등 핵심부품 성능을 개선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무풍 냉방 모드를 사용하면 일반 냉방 대비 최대 90% 까지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다.

무풍에어컨의 청정 기능도 한 단계 진일보했다. 극세필터·전기집진필터·탈취필터로 이루어진 'PM1.0 필터시스템'과 미세한 전기장 방식으로 초미세먼지보다 작은 먼지도 99.95% 제거할 수 있는 'e-헤파 필터'를 더해 최대 113㎡(제곱미터)의 넓은 공간도 빠르게 청정 할 수 있다.

디자인은 일반적인 에어컨과 달리 외부에 노출되는 바람문을 없애 깔끔한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우드·메탈 등의 소재를 적용해 프리미엄 가구 같은 느낌을 준다.

이재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향후에도 폭염·미세먼지 등 환경변화로 더욱 쾌적하고 건강한 삶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에어 케어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2019년형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신제품과 공기청정기 삼성큐브 67㎡ 신제품도 선보였다.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신제품은 강력 냉방에 최적화된 '트라이앵글 디자인'으로 바람을 더욱 멀리, 상하좌우로 넓게 보낸다.

공기청정기 신제품은 기존의 47㎡ 제품과 결합해 114㎡의 용량으로도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한 공간과 상황에 맞는 청정이 가능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