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노딜 브렉시트' 대비 한ㆍ영 FTA 추진
입력 2019-01-16 09:25

▲15일(현지시간) 영국 하원 의원들이 정부와 유럽연합(EU)의 EU 탈퇴협정 합의문에 대한 찬반 투표를 마친 후 앉아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영국발(發) 브렉시트 악재로 대외 경제 불확실성이 더욱 커졌다. 우리 정부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의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딜(No-deal) 브렉시트'에 대비해 한·영 자유무역협정을 추진키로 했다.

영국 하원은 15일(현지 시간) 찬성 202표, 반대 432표로 영국 정부와 EU와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부결시켰다. 합의안에는 브렉시트 이행 기간, 자유무역지대 설치 등 브렉시트 연착륙 방안이 담겨 있었다. 영국 정부는 21일까지 '플랜 B'을 의회에 제시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통과 가능성은 여전히 낮다. 충분한 대비 없이 이달 29일 브렉시트가 발효될 수 있다는 뜻이다.

(이투데이 DB)

우리 정부는 노딜 브렉시트에 대비해 한·영 FTA 체결을 추진키로 했다. 업계에서 브렉시트 이후에도 '한·EU 자유무역협정' 수준의 관세 혜택을 누리길 원한다는 목소리가 높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우선 이달 말 영국 런던에서 국장급 무역작업반 회의를 열어 한·영 FTA 추진을 논의키로 했다. 통상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국회 보고 등 FTA 체결에 필요한 국내 절차도 조속히 마무리해 체결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과 영국의 무역량은 132억 달러로 한국의 무역 상대국 중 20번째, EU 역내선 독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한·EU FTA 발효 직전인 2011년과 비교하면 50%가량 늘었다. 지난해 한국의 대영(對英) 수출액은 약 64억 달러로, 자동차, 선박 등이 주요 수출 품목이다.

정부는 대영 수출 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키로 했다. 수출신용보증, 무역보험 등 무역 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전자상거래 입점 지원 등 현지 마케팅도 돕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