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통화금융대책반회의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 영향 제한적”

입력 2019-01-16 09:12수정 2019-01-16 09:14

제보하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안이 큰 표차로 부결됐음에도 불구하고 파운드화가 보합세를 보이고 미국 주가는 상승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16일 한국은행은 윤면식 부총재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열고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이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다만 한은은 합의안 부결로 향후 브렉시트 전개양상의 불확실성이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윤 부총재를 비롯해 허진호 금융시장 담당 부총재보, 박종석 통화정책국장, 이승헌 국제국장, 이상형 금융시장국장, 박광석 투자운용부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총선] 재외투표 4만858명 참여, 투표율 23.8%…코로나19 여파로 투표율 급감
  • 2
    강골 존슨 총리, 중환자실 이송…불확실성에 휩싸인 영국
  • 3
    스웨덴, 집단면역 실험 실패?…"정부, 코로나19 긴급 제한조치 모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