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잎선, 송종국과 이혼 5년…아이들 위해 친구처럼 지내 “집도 이사했다”
입력 2019-01-15 22:05   수정 2019-01-15 22:50

(출처=tvN '둥지탈출3' 방송캡처)

배우 박잎선이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에 눈물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 엄마 박잎선을 위해 깜짝 파티를 열어주는 송지아, 송지욱 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잎선은 지아와 지욱이 엄마에게 남긴 “멋진 사람으로 만들어줘서 고마워요”라는 글을 보며 눈물을 보였다. 박잎선은 “저 혼자 지 6년째 되어가는데 너무 힘들었다”라며 “그 모든 게 눈 녹듯이 다 잊혀졌다. 아픔과 고통의 그 순간들이 오히려 고맙게 느껴진다”라고 전했다.

박잎선은 축구선수 송종국과 2006년 결혼해 슬하에 지아와 지욱을 낳았지만 2015년 이혼했다.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은 한동안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만들었지만 최근 박잎선은 ‘둥지탈출’을 통해 전남편 송종국과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잎선은 “이혼이 가장 힘들었다. 지아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며 가슴이 찢어졌다”라며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송종국과 원수처럼 지내지 말고 잘 지내보자 했다. 최근 친구처럼 사이가 좋아졌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