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중국 타격에 4분기 실적 부진 예상-하나금융투자

입력 2019-01-11 08:22

제보하기

하나금융투자는 11일 현대모비스에 대해 중국 출하 부진 등으로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 26만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송선재 연구원은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9조 원, 영업이익은 54% 증가한 4911억 원으로 추정한다”며 “영업이익 기준 기대치를 10%가량 하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연구원은 “현대ㆍ기아차 전체 출하가 전년 동기보다 2% 증가하면서 현대모비스의 모듈조립 매출액도 2% 늘었지만, 완성차의 중국 시장 수요 부진으로 부품제조 매출액이 1% 증가에 그쳤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올해는 낮은 기저로 인해 증익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송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 12% 증가할 것”이라며 “완성차 출하가 미국과 신흥국 위주로 증가하면서 모듈조립 매출액은 5% 늘고, 한국과 중국에서의 신차 효과로 부품제조 매출액도 5%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AS사업 부문의 꾸준한 이익 창출력과 전동화 사업부의 성장성, 핵심부품 부문에서의 타OE 수주 확대 등을 고려할 때 현재 시가총액은 지나치게 저평가된 상태”라며 “그룹 지배구조개선 가능성도 기업가치에 긍정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장기불황에 쇳가루 털어내는 철강업계 CEO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스피200 시총 비중 30% 넘어선 삼성전자…상한제 족쇄 갇히나?
  • 2
    라임 펀드 ‘60% 개방형’…과도한 비중이 부른 ‘화’
  • 3
    [상장사 재무분석] 일진다이아, 자회사 성장ㆍ유증 성공에 현금 대량 유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