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원인 '날림먼지' 실시간으로 측정한다
입력 2019-01-10 12:00

(환경부)

앞으로 미세먼지 발생의 원인인 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날림(비산)먼지 발생정도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게 됐다.

환경부는 최근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날림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광학적 측정기법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기법은 스마트폰이나 무인항공기(드론)에 달린 카메라로 현장 사진을 찍어 소프트웨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날림먼지의 불투명도를 측정해 수치로 표현한 것이다.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중 날림먼지 측정 공정시험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동안 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날림먼지는 무게를 측정하는 고용량공기시료채취법을 사용했으나, 장비가 비싸고 다루기 힘들어 사업장에 적용하기 어려웠다.

이번에 개발된 광학적 측정법은 스마트폰, 카메라 등으로 촬영한 사진 또는 동영상만 있으면, 측정 소프트웨어를 활용하여 날림먼지 발생에 따른 불투명도(0~100%)를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정량적으로 산출할 수 있다. 드론을 활용하는 경우, 사업장 밖에서도 날림먼지 발생 정도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환경부는 ‘대기환경보전법’ 상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관리 기준에 날림먼지 불투명도 관리기준을 추가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법정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관련 공정시험기준 및 관리기준을 차질없이 마련해 날림먼지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을 획기적으로 저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