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쏭語 달쏭思] 교착(膠着)상태
입력 2019-01-10 05:00
김병기 전북대 중문과 교수

북한의 핵 폐기를 두고 벌이는 북미 간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져 있다.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냄으로써 회담이 다시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기는 했으나 그렇다고 해서 뚜렷한 돌파구를 찾은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우리 정부도 중재를 위해 여러 모로 노력을 하고 있지만 북·미 양측이 종전의 입장을 고수하다 보니 교착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교착은 ‘膠着’이라고 쓰며 각 글자는 ‘아교 교’, ‘붙을 착’이라고 훈독한다. 글자대로 풀이하자면 ‘아교 붙임’이라는 뜻이다. 아교란 아교풀을 말하는데 아교풀은 짐승의 가죽이나 힘줄, 뼈 등을 진하게 고아서 굳힘으로써 끈끈하게 만들어 마치 쌀이나 밀가루의 전분질에서 빼낸 찐득거리는 물질인 풀과 같은 용도로 사용하는 또 한 종류의 풀을 이르는 말이다. 전분질로 만든 풀은 종이나 헝겊 따위를 붙이거나 빳빳하게 하는 데에 사용하고, 아교풀은 가죽이나 목재 등을 붙이는 데에 사용한다. 아교풀이 전분질로 만든 풀보다 훨씬 접착력이 강하기 때문에 이처럼 용도가 다른 것이다. 이처럼 접착력이 강한 아교풀로 붙여 놓으면 붙여 놓은 상태를 더 이상 변화시키기가 쉽지 않다. 그렇게 딱 달라붙어서 요지부동인 상태가 바로 교착상태인 것이다.

교착상태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이미 꽉 달라붙어 있는 틀을 깨고 새로운 틀을 짜야 한다. 즉 팽팽하게 맞서 있는 양측이 서로 조금씩 양보하여 변화를 보임으로써 종전의 틀을 깨야만 교착 즉 ‘달라붙음’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짧은 생각인지 모르나 이제는 미국이 통 큰 결단을 하여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좀 풀었으면 좋겠다. 경제 제재를 풀었음에도 북한이 핵을 확실하게 포기하지 않는다면 그때에도 얼마든지 다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힘이 미국에 있으므로 힘이 있는 미국이 먼저 교착상태를 벗어나는 용단을 내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인 것이다. 양보란 본래 힘이 있는 자가 하는 게 아니던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