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욱씬욱씬 어깨통증 유발하는 오십견, 어떤 치료가 있을까
입력 2019-01-09 16:16

손을 사용하지 않고 일상생활을 한다면 얼마나 불편할까? 오른손이라도 다친 날이면 식사나 화장실 사용부터 세면까지 어려운 일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손을 움직이려면 기본적으로 어깨를 함께 움직여야 한다. 우리가 손을 사용한다고 생각하지만 항상 어깨와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어깨 건강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

오십견(유착성 관절낭염)은 만성 어깨관절의 통증과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어깨 관절을 싸고 있는 윤활주머니인 관절막에 염증이 생겨 쪼그라들고 들러붙어 움직임에 제한이 생기는 병으로 50세 이후의 연령에서 자주 나타나기 때문에 오십견이라고 불리지만 최근 그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오십견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와 운동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된다. 관절낭의 탄성이 소실되거나 외상, 당뇨병, 갑상선질환, 경추 질환 등에 의해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불확실하다.

오십견은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낫는다는 편견 때문에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이를 방치하면 통증이 심해지고 관절운동 범위 제한이 심해져 일상생활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따라서 제때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오십견은 증상에 따라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오십견의 치료는 진통제•소염제 등을 이용한 약물치료가 기본이다.

윤문성 성모에스통증의학과 원장은 "최근 수압팽창술이 오십견 환자들에게 반응이 좋다"면서 "수압팽창술은 좁아진 관절 주머니 안에 약물을 10~50cc정도 주입함으로써, 관절주머니를 넓혀 관절운동 범위를 회복시키고 통증을 호전시키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간단한 주사치료의 방법으로 부작용이 적으며, 환자로부터 반응이 가장 빨리 나타나는 치료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십견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운동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으며 평소 어깨 관절에 무리한 힘을 주지 않고 가벼운 어깨 스트레칭을 수시로 해 주는 것이 어깨 건강을 위한 지름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