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보유 직장인 절반 이상은 '아파트', 평균수익률은 59%
입력 2019-01-09 09:48

(사진제공=인크루트)

부동산을 보유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대출을 이용했고, 1억 원 이상을 대출받은 비율이 가장 높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진행한 ‘직장인과 부동산’ 설문조사 결과다.

9일 인크루트 직장인과 부동산 설문에 따르면 부동산을 보유 중인 직장인은 전체 응답자의 47.7%로 집계됐다. 이들이 보유 중인 부동산 형태는 아파트(56.9%)가 1위에, 이어 △토지(12.8%) △빌라(9.7%) △주택(6.9%) △상가(5.2%) △오피스텔(4.5%) △주상복합(3.1%) 순으로 집계됐다.

보유 중인 부동산 수는 1곳(64.9%)이 가장 많은 득표를, 이어 △2곳(24.1%) △3곳(7.1%) △4곳(3.9%) 순으로 확인됐다.

보유 중인 부동산 지역으로는 경기도(29.7%)가 서울(26.7%)보다 근소하게 앞서며 이 두 곳이 부동산 보유지역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구매 시기는 5년~10년 이내(2014년~2009년)에 했다는 응답이 32.0%, 최근 4년 이내(2018년~2015년)에 구매했다는 응답 총계는 46%를 이뤘다.

흥미로운 점은 보유 부동산의 각각 구매가와 현재가의 차이였다. 응답자들이 밝힌(주관식 입력) 부동산 구매가 평균은 3.57억 원, 현재 실거래가는 5.69억 원으로 집계됐다.

수익률은 평균 59%에 달했다. 구매가의 경우 △2억 원 이상~3억 원 미만(26%) △1억 원 이상~2억 원 미만(20%) △3억 원 이상~4억 원 미만(18%) 구간 순으로, 현재가의 경우 △3억 원이상~4억 원 미만(21%) △2억 원 이상~3억 원 미만(15%) △4억 원 이상~5억 원 미만(12%) 구간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들 중 68.5%는 부동산 보유를 위해 대출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대출액 구간은 △1억 원 이상~2억 원 미만(20.9%) △5000만 원~1억 원 미만(18.3%) △1000만 원~5000만 원 미만(12.3%) 순으로 많았다.

직장인 6명 중 1명은 갭투자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갭투자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54%는 ‘시세차익을 얻은 뒤 매수’했고, 7%는 ‘전셋값 하락으로 현재 기준 마이너스’라고 응답했다. 나머지 39%는 ‘이익도 손해도 아닌 원금 수준’이라고 답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7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됐다. 인크루트 회원 844명이 참여했고, 이들 중 직장인은 63.5%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