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등 삼성전자, 2위 인텔과 ‘반도체’ 선두 경쟁… 올 하반기가 관건
입력 2019-01-09 09:14

작년 4분기 기대보다 낮은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반도체 분야 최대 경쟁업체인 미국 인텔에 1위 자리를 뺏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작년 4분기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매출액은 20조 원을 밑돌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2017년 4분기부터 이어지던 20조 원대 매출이 중단되는 셈이다. 작년 3분기에 기록했던 역대 최고치인 24조7700억 원과 비교하면 급격한 낙폭이다.

인텔은 상황이 다르다. 지난해 10월 말 발표한 실적 가이던스에서 작년 4분기 매출액 전망치를 190억 달러(약 21조3600억 원)로 제시했다. 3분기 실적(192억 달러, 약 21조5424억 원)과 큰 차이는 없지만 삼성전자의 상대적인 부진으로 1위 복귀에 청신호가 켜졌다.

인텔은 한 때 24년간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했었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2017년 2분기에 매출 17조5800억 원를 올리면서 인텔(148억 달러, 약 16조6056억 원)을 처음 앞질렀다.

지난해 전체 성적을 고려했을 때도 삼성전자가 인텔보다 우위에 있다. 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758억 달러(약 85조476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인텔(659억 달러, 약 73조9529억 원)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올해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회복세가 더디면서 인텔에 1위 자리를 내줄 공산이 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삼성전자의 주력인 메모리 제품의 가격이 비교적 큰 폭으로 내려가고 있다. 반면 인텔이 강점을 보이고 있는 비메모리 분야 시장은 상대적으로 부진의 정도가 덜하다.

다만 일각에서는 올 하반기부터 메모리 제품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설 수 있어 섣불리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