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부동산 투기 의혹 적접 해명…“커리어를 걸고 맹세한다”

입력 2019-01-08 18:17

제보하기

(이투데이DB)

가수 아이유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8일 아이유는 자신의 SNS를 통해 “23억 차익, 투기를 목적으로 한 부당한 정보 획득.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에게 있어서는 가장 값지고 소중한, 저의 커리어를 걸고 이에 조금의 거짓도 없음을 맹세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유는 논란이 된 건물에 대해 “‘오래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자리”라고 못을 박았다.

아이유는 “제가 부당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를 했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달라”라며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 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이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생각다”라고 꼬집었다.

아이유는 “초조해지거나 지치지 않을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언젠가 꼭 사과받겠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7일 다수의 매체는 아이유를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사업 수혜자로 지목하며 46억 원을 들여 구매한 토지가 69억으로 상승, 23억 원의 시세 차익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이에 소속사는 “사실이 아니다. 투기 목적이 아니다. 팔 계획도 없다”라며 “해당 건물은 아이유 모친의 공방, 아이유 작업실, 후배들의 연습실로 사용되고 있다”라고 반박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장기불황에 쇳가루 털어내는 철강업계 CEO들

사회 최신 뉴스

  • 1
    [2020 도쿄올림픽 축구] 한국 vs 요르단,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 오늘(19일) 오후 7시…생중계 어디서?
  • 2
    '황희찬 동료' 홀란드, 도르트문트 이적 후 첫 경기서 '해트트릭'…"완벽한 데뷔전!"
  • 3
    서울시교육청, 고고학점제 대비 교원 CDA 역량강화 연수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