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박스 10년 운영 이종락 목사·화재현장 생명 구한 장원갑 씨 ‘LG 의인상’

입력 2019-01-08 11:00

제보하기

▲LG 의인상 수상자 이종락 목사(65), 장원갑(53) 씨(왼쪽부터) (사진제공=LG)

LG복지재단이 8일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해 버려지는 아기의 생명을 보호해 온 ‘이종락 목사(65)’와 화재현장에서 방범창을 뜯고 이웃을 구한 장원갑(53) 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LG는 그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키로 했다.

그 첫 번째로 아기가 유기돼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상자 모양의 생명보호 장치인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하고 있는 이 목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이 목사는 2009년 서울시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에서는 처음 베이비박스를 설치한 이래, 현재까지 1519명의 아기를 보호했다.

또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해 아기를 다시 데려가도록 하기도 하고, 이들 보호자에게는 자립할 수 있도록 생활비와 육아용품을 지원해오기도 했다.

또 다른 의인 수상자인 장 씨는 1일 오후 9시경 산책을 하다 주변에서 불길과 연기가 치솟는 광경을 목격했다. 현장에 달려간 장 씨는 화재가 난 집안에 미처 탈출하지 못한 노인이 창문에 기대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장 씨는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돌로 방범창을 내리찍어 뜯어내고, 창문을 깬 뒤에 화상을 입고 움직이지 못하던 노인을 집 밖으로 끌어냈다. 이어 옆집에도 화재 사실을 알려 노부부를 대피시키기도 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버려지는 아이들을 위해 10년 동안 한결같이 헌신해 온 이종락 목사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한 장원갑 씨의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많이 퍼져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슈 패소, 원정도박 빚 “3억4000여만 원 갚아라”…원조 요정의 불명예

사회 최신 뉴스

  • 1
    KIA 유망주 박민, 경기 중 안와골절…‘코리아 좀비’ 정찬성도 후유증 “사물 두 개로 보여”
  • 2
    서울 111곳 등 전국 561개교 등교중지…교육부, 에어컨·마스크 지침 완화
  • 3
    조정석 소감, ‘슬의생’ 시즌2가 기다려지는 이유…“열심히 준비해 돌아올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