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J제일제당, 원재료 구매경쟁력 글로벌 수준으로 강화
입력 2019-01-07 10:41
국제시세 실시간 모니터링 가능한 '글로벌 MI(시장분석)룸' 구축

▲'Global MI Room' 개장 행사에 참석한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사진 맨 아래)가 송정호 곡물사업담당(사진 중앙)으로부터 실시간 국제 원재료 시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원당과 곡물 을 비롯한 글로벌 원재료 시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분석할 수 있는 전용 시설을 만들고, 글로벌 수준의 구매 역량 강화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강신호 식품사업부문 대표를 비롯해 식품 및 바이오사업부문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MI 룸(Global Market Intelligence Room, 국제 산업/시장 분석실)'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개장 행사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강신호 대표는 개장 행사에서 “CJ제일제당이 세계 최고의 식품∙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최고 수준의 구매 경쟁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글로벌 MI 룸 운영을 시작으로 유수의 글로벌 곡물 기업에 뒤지지 않는 시황 분석 능력과 구매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CJ제일제당의 전체 구매 규모는 약 4조 원에 이른다. 글로벌 MI 룸은 급변하는 국제상품시장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축됐다. 식품과 바이오의 원료 구매 담당 인력이 이 곳에 모여 업무를 수행하게 되면서 전사의 구매 역량이 집중되고, 사업부문간 시너지도 커지게 된다.

이 방에는 원당, 원맥, 대두 등 국제 시장에서 거래되는 원재료뿐 아니라 국내 농산물, 환율과 유가 등 종합 정보를 실시간으로 표시하는 대형 전광판이 설치됐다. 블룸버그와 로이터 등 글로벌 금융플랫폼을 활용, 글로벌 현물/선물 시세와 시황을 확인하고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췄다. 이 외에도 국내외 날씨 현황과 가축 질병, 농산물 작황에 대한 주요 뉴스를 확인하고 해외 애널리스트 등 전문가와의 화상회의도 가능한 시설이 구축됐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 글로벌 MI 룸을 적극 활용해 최적의 구매 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황 분석과 예측 외에도 원당과 곡물의 실시간 거래도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춰 원재료 현물 및 선물 거래에도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