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덕제 부인, '반민정 사건' 직접 재연 후…"女시민단체도 한번 꼭 해봐라"
입력 2019-01-07 10:05

(출처=조덕제TV 캡처)
배우 조덕제가 반민정 사건에 대해 억울함을 표출하며 부인과 인터넷 방송에 동반출연하는 행보를 보였다.

조덕제는 자신의 인터넷방송을 통해 부인과 함께 이른바 '반민정 사건'이 불가능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조덕제와 그의 부인은 반민정의 주장대로 영화 촬영장에서 성추행이 가능한지 의심을 품고 직접 재연해봤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덕제의 부인은 남편의 실험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깜짝 놀랐다면서 절대 불가능한 주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덕제는 "오죽 답답했으면 저희가 똑같은 옷을 구해서 실제로 해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덕제의 부인은 여성 및 시민단체를 향해 "한번 꼭 해보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조덕제는 "그분들도 해보고 안되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그렇게 주장한다"고 말하면서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조덕제는 반민정 성추행 사건으로 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현재까지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 그의 부인은 지난 12월 31일 반민정 사건의 여파로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이후 남편에 대한 믿음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