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목식당’ 건물주 논란…출연진은 건물주 아들? “편의상 그렇게 말한 것”
입력 2019-01-03 20:16

(출처=SBS '골목식당', '좋은아침' 방송캡처)

‘골목식당’이 건물주 논란에 휘말렸다.

최근 방송된 SBS ‘골목식당’ 용산구 청파동 편에 등장한 피자집 사장과 고로케집 사장이 건물주의 아들이거나 친인척이 아니냐는 정황이 포착됐다.

먼저 의혹이 제기된 것은 피자집 사장이다. 방송이 전파를 탄 뒤 해당 골목에 살았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하며 “피자집 사장이 그 건물 외동아들”, “전 세입자에게 아들이 식당 할 거니까 빼달라고 했다” 등의 글들이 확산됐다. 또한 건물주가 피자집 사장과 성이 같은 것으로 확인 되며 주장에 힘을 더했다.

또 다른 건물주 논란은 3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 불거졌다. 건물주의 사촌 동생으로 ‘골목식당’에 출연 중인 고로케집 사장이 등장한 것. 건물주는 수익 창출을 위해 사촌 동생에게 1층을 임대하고 있다고 소개하기까지 했다.

논란이 되자 코로케집 사장은 SNS를 통해 모두 오해라고 밝히며 자신은 창업금이 부족해 사촌 누나와 동업 상태이고 사촌 누나 역시 건물주와 친분이 있어 그저 함께 셰어하우스를 운영하고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저 편의를 위하여 건물주 동생으로 촬영에 임했다는 것.

하지만 시청자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골목식당’의 취지가 죽은 상권을 살리고 서민을 살리겠다는 목적인 만큼 건물주의 자녀와 지인의 등장은 그리 달갑지 않은 그림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골목식당 측은 “출연진들이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이기 때문에 사적인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 다만 크로켓 집 사장은 건물주와 사촌 관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