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3)

입력 2019-01-03 08:18

제보하기

AJ렌터카
SK그룹 편입 시너지 효과 본격화 될 듯
국내 3 위의 렌터카 전문회사
SK 그룹 편입 효과로 조달 비용 감소하면서 수익성 향상 발판 마련됨
SK 그룹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육성 하에서 동사의 전략적 중요성 확대 될 듯
투자의견 : 없음 / 목표주가 없음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JYP Ent.
일본, 중국에서의 성장성 부각될 듯
해를 거듭할수록 매출 상승이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질 듯
트와이스와 함께 제 3 차 한류 가속화로 올해 실적향상 가시화 될 듯
신인 보이 그룹 스트레이 키즈 성장성 기대됨
투자의견 : 없음 / 목표주가 없음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KT&G
점진적 개선의 시그널
4Q18 영업이익 2,455억원 전망
점진적 개선의 시그널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12만5000원
키움증권 박상준

NAVER
2019년 라인의 광고와 핀테크의 성장 모멘텀
2019년 라인의 광고 사업과 핀테크 사업이 성장을 견인
4분기 컨센서스 하회 전망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16만원
IBK투자증권 이승훈

SK네트웍스
국내 렌터카 시장 2강 체제로 개편
AJ렌터카 지분 44.2% 인수 확정, 렌터카 시장 경쟁 완화 기대
2019년 기존 사업 실적 안정화, Car-biz/SK매직 실적 개선 전망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6700원
신한금융투자 허민호

대림산업
지배구조 개선이 이끌고 플랜트가 민다
대림그룹의 실질적인 사업지주회사로서 지배구조 개선 및 배당 확대 최대 수혜자
물(플랜트 신규수주) 들어올 때 노(주가 상승) 젓는다
지배구조 개선 환경하에서 플랜트 신규수주가 몰려온다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13만원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대우조선해양
2019년에는 현금이 왕창 들어온다
미인도 드릴쉽 6척 인도대금 2.7조원은 시가총액 대비 73%
높은 현금창출효과 기대되는 해외 잠수함 수주사업
주가 상승 동력은 수익성이 아닌 현금흐름이 견인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5만원
하나금융투자 박무현

도화엔지니어링
GTX로 재도약
해외 시장 개척으로 성장
GTX 조기 착공의 직접적 수혜
체질 강화를 통한 실적 개선 예상
투자의견 : 없음 / 목표주가 없음
한국투자증권 이윤상

삼성SDI
2차전지 사업 확장 잠재력을 매수
4분기 영업이익은 2,607억원 추정
2019년 실적 전망치 상향 조정
투자 매력 여전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32만5000원
NH투자증권 고정우

한화케미칼
고효율 셀 호조 최대 수혜주, 매수 추천
제품 믹스 개선에 힘입어 태양광 차별적 실적 기대, 매수 추천
4분기 영업이익 521억원(QoQ -261억원), 태양광 증익 불구, 기초소재 부진 지속
투자의견 : 매수 / 목표주가 2만8500원
교보증권 손영주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활약 기대와 신규 파이프라인의 등장
캐시카우 인보사의 활약은 이제부터
자체 개발 파이프라인 물질 서서히 수면위로..
인보사의 성장은 R&D 개발 선순환으로 이어질 전망
투자의견 : 없음 / 목표주가 없음
키움증권 허혜민

에어부산
적정주가 도달, 투자의견 중립으로 하향
품절주 효과로 단기간에 제 가치 찾아
에어부산은 상장 당시 전체 주식수의 불과 10% 규모인 520만 7천주만 공모함
공모주 중 3개월 매매제한이 걸려있는 매물을 제외하면 시장에서 거래 가능한 주식수는 7.6% 수준
투자의견 : 중립 / 목표주가 없음
신영증권 엄경아

슈피겐코리아
ASP와 Q의 동반 성장
아마존닷컴과 동반 성장하는 스마트폰 케이스 전문 회사
ASP와 Q의 동반 성장 지속할 전망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 전개
투자의견 : 없음 / 목표주가 없음
이베스트투자증권 김한경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상장 대어’ 비보존,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 2
    [오늘의 견본주택] 수원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 등 7곳 개관
  • 3
    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국가스공사, 자회사 코가스 바드라 2413억원 규모 유상감자
  • 2
    영흥철강, 24억 원 규모 유형자산 처분
  • 3
    케이티앤지, 300억원 규모 자사주 처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