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SBS 연기대상’ 안효섭‧이유영, 신인상 수상…“더 열심히 하는 배우 될 것”
입력 2018-12-31 21:43

(출처=SBS '2018 연기대상' 방송캡처)

배우 안효섭‧이유영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31일 방송된 SBS ‘2018 연기대상’에서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안효섭과 ‘친애하는 판사님’의 이유영이 신인상의 영광을 안았다.

먼저 안효섭은 “뜻깊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 소속사 식구들께 감사하다. 촬영하며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 그것을 잊지 않고 언제나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유영은 “귀한 상을 제가 잘했기 때문에 받은 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다. 받게 해주시는 동료들 스태프들께 감사하다”라며 “감독님께서 정의에 대해 이야기하는 드라마 만들어보자 말씀하셨고 촬영할 때 정의라는 말을 가장 많이 한 것 같다. 정의가 실현될 수 있는 세상을 꿈꿀 수 있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