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범죄혐의자의 비뚤어진 일탈...비서실 책임자로서 송구”

입력 2018-12-31 11:47

제보하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1일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에서 비롯된 논란과 관련해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혐의자가 국정을 뒤흔들겠다며 벌인 비뚤어진 일탈”이라며 “비서실 책임자로서 대통령께 죄송하고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임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왜 그런 비위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좀 더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더 엄하게 청와대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언제든 비서실장으로서 필요한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김태우 전 특감반원과 그의 폭로에 대해 임 비서실장은 “그는 과거 폐습 버리지 못하고 업무범위 넘나드는 일탈 저질렀다”면서 “지금 그는 자신을 건드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겠다고 결심한 사람처럼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임 비서실장은 “민정수석실은 매 단계 (김 수사관에게) 시정명령과 엄중명령을 하고 근신조치를 취하는 등 바로잡고자 했지만 그의 일탈은 멈추지않았다”면서 “민정수석실이 김태우 전 특감반원에게 취한 조치는 청와대 운영지침과 원칙에 맞다. 어물쩍 덮으려 햇따면 그거야말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임 비서실장은 이번 사태가 민간인 사찰 의혹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공공기관 주요임원 동향파악은 민정수석실의 주요업무”라며 “문재인정부에서 정치목적의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부 언론이 범죄혐의자가 일방 생산편집유포한 자료 객관적 검증 없이 보도하는 것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며 “‘민간인 사찰’이나 ‘블랙리스트’같은 표현으로 불안을 조장하기보다 차분히 실체적 진실 밝히는 데 의견 모아 달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제박람회기구, UAE 두바이 엑스포 내년 10월로 1년 연기 승인
  • 2
    전라북도, 글로벌 강소기업 7곳 선정…수출·성장 패키지 지원키로
  • 3
    WHO, 미·중 대립에 불똥…트럼프, 관계 단절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