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증시 결산] 성지건설ㆍ신텍 등 39개 종목 상장폐지
입력 2018-12-28 18:06
지난해보다 코스피 상장사 14곳ㆍ코스닥은 55곳 늘어

▲연간 상장폐지 종목 추이(한국거래소)

2018년 한 해 동안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는 지난해보다 14곳, 코스닥 상장사는 55곳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100개 종목이 신규 상장했고, 39개 종목은 상장 폐지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8일 기준 코스피에 상장 회사는 788곳, 종목 수는 901개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28일 기준 회사 수 774곳, 종목 수 887개 대비 각각 14곳, 14개 늘어난 수치다.

코스닥 시장의 경우 회사 수는 1318곳, 종목 수는 1321개다. 1년 전 1263곳, 1266개보다 각각 55곳, 55개 늘었다.

올해 신규상장 종목은 코스피 10개, 코스닥 90개 등 총 100개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코스피는 1개, 코스닥은 16개 늘었다.

반면 올 한해 코스피 5개, 코스닥 34개 등 39개 종목이 상장 폐지됐다. 지난해보다 코스피는 21개 줄고, 코스닥은 14개 늘었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대덕GDS △한국유리공업 △광주은행 △성지건설 △도레이케미칼이 상장 폐지됐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지디 △우성아이비 △위너지스 △트레이스 △넥스지 △레이젠 △카카오M △에임하이 △CJ E&M △SIMPAC Metal △하림홀딩스 △신텍 △완리 △스틸플라워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썬코어 △위노바 등이 각각의 사유로 상장폐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