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원자력의 날' 행사 개최…원전 생태계 유지 약속

입력 2018-12-27 11:00

제보하기
서종태 한국전력기술 연구원, 웅비장 수훈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서울 서초구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제8회 원자력 안전 및 진흥의 날'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에너지전환과 미래를 준비하는 원자력'을 주제로 열린 올해 행사에서 산업부는 에너지 전환 이후에도 원전 생태계를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축사에서 "정부는 원전의 역할과 책임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원전생태계 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며 "원전을 둘러싼 환경이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민관이 협력하여 원자력의 미래에 대해 함께 고민하며 새로운 기회를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정 차관은 이어 원전 생태계 유지를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 등 원전 수출 사업에는 "범정부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전기업 지원센터 운영, 에너지전환펀드 조성, 원전 안전 투자 확대 등도 원전 산업 지원 방안으로 언급했다.

정 차관은 "새로운 먹거리 마련을 위해 원전해체산업을 적극 육성해나가겠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원전해체산업 종합육성전략 수립,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등을 원전해체산업 육성 방안으로 꼽았다.

이날 행사에서는 원전 산업 발전에 힘쓴 유공자 포상식도 열렸다. 서종태 한국전력기술 수석연구원이 한국형 신형가압경수로(APR 1400) 개발에 이바지한 공로로 과학기술훈장 웅비장을 받았다. 전영택 전(前) 한국수력원자력 부사장과 이동영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진영우 한국원자력의학원 센터장도 각각 철탑산업훈장과 과학기술포장,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상장 대어’ 비보존,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 2
    [오늘의 견본주택] 수원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 등 7곳 개관
  • 3
    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여야 3당 교섭단체 재회동 불발…한국당 필리버스터에 본회의 연기
  • 2
    존슨 英총리, 총선 승리 선언...“강력한 국민 신뢰 얻었다”
  • 3
    문재인 대통령, 기재부에 “1인 가구 정책종합패키지 마련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