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위례포레자이 내달 2일 청약 재개..3.3㎡당 1820만 원

입력 2018-12-26 15:13수정 2018-12-26 15:20

제보하기

▲위례포레자이 조감도(사진=GS건설)

위례포레자이 청약 일정이 2019년과 함께 시작된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1820만원으로 결정됐다.

GS건설은 지난 21일 견본주택을 오픈한 ‘위례포레자이’가 26일 분양 승인을 받게 돼 청약 일정이 한 주 밀리게 됐다고 밝혔다.

위례포레자이는 내년 1월 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1순위, 4일 2순위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14일 당첨자가 발표되며, 25~29일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경기도 하남시 위례지구 A3-1BL블록에 위치한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2층 9개 동, 전용면적 95~131㎡ 총 558가구로 구성된다. 면적별 가구 수를 살펴보면 전용면적 △95㎡A 78가구 △95㎡B 43가구 △101㎡A 239가구 △101㎡B 163가구 △108㎡T 3가구 △131㎡ 32가구 등 모든 가구가 중대형으로 구성된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단지임에 따라 3.3㎡당 평균 분양가가 1820만 원으로 책정됐다. 특별공급(71가구)을 제외한 일반분양(487가구)의 50%를 가점제 방식으로 먼저 선정하고, 나머지 50%를 추첨제로 배정한다. 추첨제의 75%는 무주택자에게 우선권을 줘 실질적으로 전체 일반분양 가구의 87.5%(가점제 50% 추첨제 37.5%)가 무주택자에게 먼저 배정된다.

가점제와 추첨제 모두 지역 우선 공급으로 하남시 1년 이상 거주자에게 전체 가구의 30%가 우선 배정되고, 이후 경기도 거주자 20%, 서울∙인천 거주자 50%에게 순차적으로 당첨 기회가 주어진다. 공공택지 분양으로 전매 제한기간은 8년(분양 가격이 주변 시세 70% 미만시)으로 제한된다.

임종승 GS건설 위례포레자이 분양소장은 “위례 지구 내 3년 만에 첫 분양이자 북위례 첫 분양이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위례지구 시세 대비 낮은 분양가로 지난 21일 오픈 후 많은 내방객들이 견본주택을 다녀가는 등 기대와 관심이 매우 높다”며 “위례자이, 위례자연앤센트럴자이 등 위례지구의 품격을 높인 명품 브랜드 자이를 북위례에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983-5 (영동대로 319) 자이갤러리에 마련돼 지난 21일 개관했다. 입주는 2021년 5월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부동산 최신 뉴스

  • 1
    규제ㆍ코로나에 흔들리는 강남 재건축…발길 몰린 수용성
  • 2
    건설업계 M&A, 코로나로 시계제로
  • 3
    34세 이하 청년, 5월부터 전세자금 5000만원 저리대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