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靑특감반 ‘민간인 사찰’ 공세…"야당에 특별감찰관 추천권 넘겨야"
입력 2018-12-21 18:09
"청와대 해명은 내로남불 전형"…'조국 책임론' 거론

▲김도읍 단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마치고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1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관련 의혹을 '민간인 사찰 및 정권실세 사찰보고 묵살 의혹'으로 규정하고 야당에 특별감찰관 추천권을 넘길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열고 특감반이 국가정보원에서 폐지된 국내 정보담당관(IO)의 역할을 사실상 대행했다고 몰아세웠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잘못된 민간인 사찰에 대해 강력한 문제제기를 해온 정부가 소위 '내로남불' 했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김태우 수사관을 직접 구술면접해 특감반에 뽑았다"며 "김 수사관은 이명박·박근혜정권 특감반에서 활동한 이야기를 하며 이 경력 때문에 일을 잘할 수 있다고 어필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박형철 비서관이 이해하는 듯한 입장을 보이면서 김 수사관을 기용한 것으로 안다"며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지금 김 수사관을 범법자로 몰아가고 일탈이라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나와 선후 관계를 설명하고 책임있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상도 의원은 "이번 사건뿐 아니라 복지부 공무원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등 사찰 행위가 상부 지시에 의해 지속적으로 있었을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거듭 요구했다. 이를 위해 바른미래당과 공조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특별감찰관 국회 추천과 관련해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특별감찰관의 업무를 고려할 때 추천권을 야당에 넘기는 게 여당의 합당한 태도"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특별감찰관 (감찰) 업무 범위를 청와대 비서관, 행정관까지 확대하는 방안에 여당이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